좋은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모든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새로운 시인을 기다리며 이달의 시인

로그인 

 
분류  Category
이름  
  (작성일 : 2015-06-30 13:29:16, 조회 : 1029
홈페이지  
 http://feelpoem.com
제목  
 불가촉천민       [게시물 소스보기]




불가촉천민

김 언


구겨진 구두처럼 서투른 생활들로
아침이 오면 우리의 지붕은 붉게 녹슬어 있겠지

오늘밤엔 물로 흐르지 않아
우리는 손을 잡고
서로의 구두 속에 고여 있던 물을 서로의 귓속에 부으며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앟아
우리가 들었던 그 어떤 말도 기억나지 않을 때까지

아침이 오면 우리의 천장에 붉은 물 번지고
우리의 귀는 물로 가득 차고
우리 마주보며 입을 벌리면
물고기들은 신나서 물 밖으로 도망쳐버리겠지

문틈과 창문 틈에 테이프를 바르고서
숨을 참으면 떠오르는 몸들인 양
우리는 물고기도 없이
우리의 감정들이 키우던 각진 돌멩이들을 가득 삼키고서





1973년 부산 출생.
부산대 산업공학과 졸업.
1998년 《시와 사상》으로 등단.
시집 『숨쉬는 무덤』『거인』『소설을 쓰자』『모두가 움직인다』등
2006년 대산창작기금 수혜
제9회 미당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시마을 홈페이지 재구축 이전 안내        2015/07/19 504
 좋은시 등록 관련 안내 [14]       2007/07/29 29957
5979   [심언주] 나무가 새를 놓을 때        2015/06/30 2358
  [김언] 불가촉천민        2015/06/30 1029
5977   [박후기] 피자 배달 소년 표류기        2015/06/26 1101
5976   [박지웅] 가득한 구름        2015/06/26 1318
5975   [정용화] 거울 속 거미줄        2015/06/25 1107
5974   [최기순] 떨림에 대하여        2015/06/25 970
5973   [박찬세] 말뚝시계        2015/06/24 803
5971   [장대송] 해질녘 탱고         2015/06/24 836
5970   [이나명] 기차를 기다리네        2015/06/23 1035
5969   [한석호] 불새의 잠        2015/06/23 638
5968   [이근화] 본 적 있는 영화        2015/06/22 771
5967   [김경인] 두 사람        2015/06/22 980
5966   [홍일표] 번제        2015/06/19 786
5965   [오은] 이 세계는        2015/06/19 765
5964   [장옥관] 숨겨진다고 숨겨지는         2015/06/18 1037
5963   [김다희] 우물        2015/06/18 749
5962   [이동훈] 소걸음        2015/06/16 856
5961   [유미애] 동굴        2015/06/16 707
5960   [전동균] 오줌 줄기나 힘껏         2015/06/15 705
5959   [김행숙] 떨어뜨린 것들        2015/06/15 763
5957   [김주대] 마주침        2015/06/10 940
5956   [엄재국] 용접        2015/06/09 746
5955   [김두안] 집착        2015/06/09 841
5954   [이종원] 달력을 넘기며         2015/06/08 1006
5953   [이현호] 폐문        2015/06/08 651
5952   [박형권] 알뜰 함박눈 총판        2015/06/05 830
5951   [김승해] 허공의 무게        2015/06/05 1233
5950   [윤관영] 식은 아침         2015/06/03 1120
5949   [김예강] 문을 밀고         2015/06/03 749
5948   [이영광] 궁리        2015/06/02 787
5947   [이초우] 연잎 위의 물방울        2015/06/02 1042
5946   [김지유] 선물        2015/06/01 937
5945   [김종미] 정오의 태양은 무엇이든 움켜쥐고 꾹 도장을 찍는다        2015/06/01 686
5944   [김중일] 농담        2015/05/29 1118
5943   [이장욱] 일관된 생애        2015/05/29 931
5942   [박상수] 청첩장        2015/05/27 980
5941   [길상호] 데스밸리        2015/05/27 814
5940   [박용하] 싫어한다는 말        2015/05/26 1198
5939   [고영민] 거웃        2015/05/26 653
5938   [나희덕] 등장인물들        2015/05/22 955
5937   [김선근] 무꽃 피었다         2015/05/22 1134
5936   [이혜미] 서쪽 물가의 사람        2015/05/21 859
5935   [나호열] 거문고의 노래 1        2015/05/21 694
5934   [윤제림] 현암사        2015/05/20 747
5933   [김종태] 바니안나무 내 인생         2015/05/20 735
5932   [박성준] 협력        2015/05/19 729
5931   [강성은] 개를 산책시키는 노인에 관한 영화         2015/05/19 614
5930   [이상국] 별에게로 가는 길        2015/05/15 1795
5929   [김계반] 연자육(蓮子肉) 사랑        2015/05/15 800
5928   [문정영] 벌레의 이름을 짓다         2015/05/14 831
5927   [김종제] 너에게로 걸어가다        2015/05/14 1279
5926   [이기성] 선물        2015/05/13 1118
5925   [권민경] 저주 후의 문진        2015/05/13 562
5924   [고경숙] 어린이의 천국        2015/05/12 753
5923   [박승류] 시계        2015/05/12 892
5922   [배영옥] 흔적        2015/05/08 1840
5921   [이병률] 세상의 많은 조합        2015/05/08 986
5920   [윤의섭] 비문증의 날        2015/05/07 794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98]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Oldies

☞ 출간시집을 보내주시면 좋은시는 엄선해서 올려드립니다 (150-010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시마을)


Copyright ⓒ 2001-2012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All rights reserved.